정치

[숏토리:정치] 김경수 '징역 2년' 확정...서울·부산 이어 경남까지 무너졌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채널A 뉴스 작성일21-07-22 00:00 조회10회 댓글0건

본문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자, 여권의 잠재적 대선주자로 여겨지던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정치 생명이 끊길 위기에 처했습니다.

2017년 대선을 전후해 '드루킹' 일당과 함께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유리하도록 인터넷 댓글 여론을 조작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 지사에 대해 대법원이 징역 2년형을 확정했기 때문입니다.

허익범 특검이 2018년 8월 김 지사를 기소한 지 35개월 만입니다.

김 지사 측은 킹크랩의 존재 자체를 모르고 있었다고 주장했지만, 대법원 재판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유죄를 인정한 원심 판단에 법리 오해나 판단 누락 등의 잘못이 없다"고 판시했습니다.

김 지사는 판결 선고 직후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믿음을 끝까지 놓지 않겠다"며 결백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실형이 확정되면서 김 지사는 경남도지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됐습니다.

형 집행 기간을 포함하면 약 7년 간 선거에도 출마할 수 없습니다.

창원지검은 김 지사 측에 출석해달라는 내용을 전달했으며, 김 지사 측은 장기간에 걸친 수감생활에 앞서 건강검진을 받은 후에 재수감에 임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야당과 야권 대선 주자들은 "현 정부의 정통성에 흠집이 났다"며 문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는데요.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입장은 없다"며 침묵했습니다.

추미애, 정세균 등 더불어민주당 주요 대선 주자들은 "진실을 밝히려는 김 지사의 노력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대법원 판결에 이견을 나타냈습니다.

다음 대선을 불과 7개월여 앞둔 시점에서 서울, 부산시장에 이어 경남도지사까지 불명예 퇴진을 하게 되면서 민주당은 그야말로 비상 상황인데요.

'친노 적자'로 불려진 김 지사의 '댓글 조작' 실형 판결로 인해 민심은 어떻게 움직일지, 대선에는 어떤 영향으로 이어질지 궁금해집니다.

#김경수_징역2년 #김경수_실형 #김경수_댓글조작유죄 #김경수_지사직박탈 #김경수_드루킹 #김경수_킹크랩 #문재인_정통성 #김경수_추미애 #김경수_진실 #김경수_재수감 #친노적자_아웃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08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leantra.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