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자현 스님, 신을 알면 문화가 보인다. 인도의 신과 동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불광미디어 작성일21-05-05 00:00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낯선 인도문화에 대한 발칙한 해부

인도는 요지경이다. 갠지스 강에서 목욕하면 죄가 씻겨 천국에 간다고 믿으며, 예배존상을 나체로 조각하고 신전의 외벽을 19금 포르노로 덮고 있다. 우리와 가장 멀리 있는 문화권으로서, 고정되고 일반화된 상식만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나라다. 그래서 인도를 다녀온 사람들은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린다. 누군가에게는 똥만 보이고, 누군가에게는 똥도 꽃으로 보인다.

그동안 풍문으로만 들려오던 인도의 생경한 문화가 자현 스님의 해박한 지식과 촌철살인의 재치로 버무려져 오해와 왜곡의 그림자를 벗고 흥미롭게 다가온다. 인도의 문화가 선뜻 이해되지 않는다고 해서 잘못됐다거나 불합리한 것은 아니다. 인도 역시 사람 사는 곳이며, 그들의 문화전통에도 나름의 의미와 곡절이 내포되어 있을 뿐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06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leantra.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